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유연석 프리허그 ‘명동 대란 만들고 후퇴’ 결국 어디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유연석 프리허그’

유연석 프리허그 현장 사진이 공개됐다.

28일 오후 4시 서울 명동 예술극장 앞에서 유연석의 프리허그 시청률 공약이 이행될 예정이었으나 발 디딜 틈 없이 모인 인파로 인해 장소가 변경됐다.

유연석의 소속사 킹콩 엔터테인먼트는 페이스북을 통해 “한꺼번에 모인 많은 인파의 안전을 고려하여 프리허그 장소를 기존의 명동 예술극장이 아닌 명동 일대로 확대하여 게릴라 프리허그를 실시할 예정”이라며 “명동 곳곳에서 나타날 유연석씨의 깜짝 등장을 기대해 주세요”라고 전했다. 그럼에도 현장 통제가 되지 않아 유연석 프리허그 행사는 20분 만에 급히 마무리 됐다.

이후 유연석 측은 공식사과문과 함께 급히 세종대학교 광개토관 B2 세종컨벤션홀을 빌려 팬과의 작은 만남을 준비했다.

네티즌들은 “유연석 프리허그 명동 갔다가 깔려죽을 뻔”, “유연석 프리허그 세종대학교로 갈 줄은 몰랐네”, “유연석 프리허그 받아봤으면”, “유연석 프리허그, 인기 이 정도였어?”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 = 킹콩 엔터테인먼트(유연석 프리허그)

연예팀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