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연가시 생김새, 사람 몸에서 쭉 당기면 “기절할 정도로 아파” 경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연가시 생김새가 화제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연가시 생김새’라는 제목의 사진과 글이 함께 올라왔다.

공개된 ‘연가시 생김새’ 사진에는 긴 지렁이처럼 보이는 생명체가 담겨 있다. 연가시의 성체는 길이 10~90cm로 다양하며 직경은 2~3mm 이하로 가늘고 긴 철사 모양을 하고 있다고 알려졌다.

연가시는 현재까지 약 326종이 알려졌으며 전 세계적으로 약 2,000여 종이 존재하는 것으로 추산된다고 밝혔다. 우리나라에서는 그중 9종이 발견됐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이 벌레는 연가시와 비슷한 기니아충이라고 추측하고 있다. 기니아충은 아프리카 인도 등에 서식하는 종으로 사람의 몸에 기생한다.

연가시가 기생하는 생명체는 보통 메뚜기 사마귀 꼽등이 같은 벌레다. 하지만 최근 사람에게 기생한 사례가 세계 각지에서 보고되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도 2003년 77세 여성환자의 비뇨기계에서 발견된 적이 있다고 알려졌다.

연가시 생김새를 접한 네티즌은 “연가시 생김새, 정말 끔직하다” “연가시 생김새, 영화가 현실로” “연가시 생김새, 징그럽다” “연가시 생김새..우리나라에서도 발견됐다고?”, “연가시 생김새..조심 해야겠다”, “연가시 생김새..너무 징그럽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가시 생김새)

연예팀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