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엄앵란 폭탄발언 “죽을 때 전 재산 강아지한테 주겠다” 남편 신성일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엄앵란 폭탄발언이 네티즌들의 이목을 끌고 있다.

28일 방송된 MBN ‘동치미’ 아내는 외톨이다 편에서 배우 엄앵란이 폭탄발언을 해 눈길을 끌고 있다.

엄앵란은 이날 “휴일이면 가족들과의 식사를 기대한다. 하지만 막상 일요일이 되면 가족들은 모두 외출하고 결국 집에 나 혼자 남는다”고 말했다.

이어 엄앵란은 “그렇게 혼자 남겨진 후, 주위를 둘러보면 내 곁엔 강아지뿐이다. 그래서 강아지를 붙잡고 ‘나는 밥 차려줄 사람이 없어 속상하다’, ‘딸들도 날 안 챙긴다’ 등의 하소연을 털어 놓는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엄앵란은 “그러면 신기하게도 강아지가 나를 쳐다보면서 마치 외로움을 달래주는 듯한 눈빛과 행동을 보인다. 가족들도 몰라주는 외로움을 애완견만 알아준다. 나를 가만히 바라봐주고 내 이야기를 들어주는 강아지를 안고 ‘역시 너 밖에 없구나’라는 생각에 펑펑 운적도 있다”며 “그때 전 재산 모두 강아지에게 주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고 폭탄발언을 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에 MC 박수홍은 “선생님의 개가 되겠습니다”라고 돈 앞에 한없이 약해진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 = MBN (엄앵란 폭탄발언)

연예팀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