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지석진 여권분실, 벤쿠버 공항에서 여권 분실 ‘누가 가져갔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석진 여권분실 소식이 전해졌다.

29일 오후 개그맨 지석진은 자신의 트위터에 “대사관 긴급전화가 있네요. 잘 될 것 같네요”라는 글을 남겼다.

앞서 이날 오전 지석진은 “벤쿠버 공항인데 여권을 잃어버렸네요. 시상식 참여 해야 하는데 오늘 내일은 대사관도 쉬네요. 어찌해야 할지 두 시간째 발만 동동 구르고 있네요”라고 여권분실 소식을 전한 바 있다.

그는 “올해 들어 가장 당황스러운 일이…. 어째야 합니따? 오늘 비행기는 놓쳤고 내일 비행기 타면 되는데 방법이 없네요”라며 답답함을 토로했다. 위급한 상황이 이어진 가운데 대사관 긴급전화로 지석진이 도움을 받았을 것으로 추정된다.

지석진 여권분실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지석진 여권분실..너무 답답했을 듯”, “지석진 여권분실..다행이다”, “지석진 여권분실..대사관 긴급전화가 왔다니 한 숨 놓였을 듯”, “지석진 여권분실..지석진 어쩌다가 여권을 잃어버렸나”등 반응을 보였다.

사진 = 지석진 트위터 (지석진 여권분실)

연예팀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