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박진영 야오 웨이타오 극찬, 언제든 JYP 와라 ‘누구길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진영 야오 웨이타오 극찬

야오 웨이타오는 29일 방송된 SBS ‘K팝스타3’ 상중하 오디션에서 데이비드 타오의 노래 ‘베이비 베이비(BABY BABY)’를 열창한 가운데 박진영은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박진영은 “속으로 포기했었다. 고음을 내는 법을 모르고 있었다. 15~16살 친구가 발성을 고치는 것과 25살 친구가 고치는 건 완전히 다른 일이다. 완전히 고치진 않았지만 옳은 방향으로 갔다. 자세가 감동이다. 이 대회와 상관없이 JYP에 언제든지 오라”고 칭찬했다.

특히 야오는 한국어와 중국어 두 가지 버전으로 부르는 열정을 보여 세 심사위원 박진영, 양현석, 유희열을 놀라게 했다.

박진영 야오 웨이타오 극찬에 네티즌은 “박진영 야오 웨이타오 극찬, 역시 뭐든지 자세가 중요하구나”, “박진영 야오 웨이타오 극찬, 감동이다”, “박진영 야오 웨이타오 극찬..눈물 날 뻔했다”, “박진영 야오 웨이타오 극찬..노래뿐만 아니라 자세가 멋있다” 등의 반응을 나타냈다.

사진 = SBS (박진영 야오 웨이타오 극찬)

연예팀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