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정형돈 최우수상 소감, “솔직히 시상식 오는게 귀찮았는데…” 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형돈 최우수상 소감이 화제다.

개그맨 정형돈이 지난 29일 생방송으로 진행된 MBC ‘2013 MBC 방송연예대상’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이날 최우수상을 수상한 정형돈은 “갑자기 아무 생각이 안 난다. 감사드리고 9년째 함께 하는 ‘무한도전’ 멤버들에게 감사하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정형돈은 “솔직히 언제부터인가 연예대상 시상식 오는 게 귀찮은 일이고 빨리 좀 끝났으면 하는 생각도 있었는데 한 친구가 나에게 ‘데뷔 10년 만에 처음으로 시상식을 가 봤다. 어찌나 감동스럽고 좋은지 모르겠다’고 하더라. 그동안 시상식에 무미건조하게 왔던 내가 창피했고 스스로 못나보였다”고 전했다.

또한 정형돈은 “올해부터는 이 자리에 오는 것만으로도 영광스럽게 생각하자고 다짐했다. 언젠가는 이런 시상식에 오고 싶어도 못 올 날이 있을 거라 생각한다. 나중에 상을 받지 못하더라도 오래도록 시상식에 참석할 수 있는 개그맨이 되겠다”라며 “재미있게 웃기는 사람들에게 망가진다는 표현을 한다. 내년에는 망가짐을 넘어서 문드러지겠다”고 당찬 각오를 밝혀 눈길을 끌었다.

정형돈 최우수상 소감을 접한 네티즌은 “정형돈 최우수상 소감..감동이다”, “정형돈 최우수상 소감..정형돈에게 시상식처음 와본 친구는 누구지?”, “정형돈 최우수상 소감..초심을 잃지 말았으면 좋겠다”등 반응을 보였다.

사진 = MBC (정형돈 최우수상 소감)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