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남자가 사랑할 때, 한혜진에게 첫눈에 반한 황정민 ‘표현방법 경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남자가 사랑할때’ 예고편이 공개됐다.

영화 ‘신세계’ 제작진과 황정민이 다시 의기투합한 영화 ‘남자가 사랑할 때’는 2014년 1월 22일 개봉되는 가운데 제작사가 30일 예고편을 최초 공개했다.

군산 거주. 나이 마흔. 친구의 사채업체에서 일하면서 교도소를 제 집처럼 들락거리고 아직도 형 집에 얹혀사는 대책 없는 남자 한태일(황정민 분)은 여자와 할 수 있는 모든 걸 해 봤지만, 정작 진정한 사랑만큼은 해보지 못했다. 그리고 한 여자를 통해 사랑에 눈을 뜬다.

이번 예고편에서는 내 사전에 떼인 돈은 없다는 철칙으로 익숙하게 폭력을 휘두르는 태일의 거친 일상을 고스란히 담겨 있다. 시작은 ‘내 맘대로 살았다’는 카피로부터다.

하지만 이런 태일에게도 변화가 찾아온다. 큰 빚을 지고 있는 병든 아버지를 돌보는 당찬 여자 호정(한혜진 분)에게 태일이 첫 눈에 반한 것. 빚 독촉에는 인정사정없던 그가 난생 처음, 그것도 자기와는 완전히 다른 세계에 속한 여자에게 제대로 꽂혀 촌스럽고 서툴게 사랑의 돌직구를 던지는 모습은 경쾌한 음악과 어우러져 웃음을 자아낸다.

거친 남자에게 일생에 단 한번 찾아 온 이 사랑이 어떻게 전개될 지 궁금해지는 가운데 마지막 장면에서 태일이 너무도 서럽게 우는 모습은 가슴을 먹먹하게 만든다. 나이 마흔 겁날 것도 거칠 것도 없었던 이 남자 황정민의 진한 눈물로 끝나는 ‘남자가 사랑할 때’ 예고편은 일생에 단 한번 ‘남자가 눈물 흘릴 때’에 대한 호기심을 자아낸다.

피도 눈물도 없는 냉혹함을 가진 조직의 보스 정청에서 거칠게 살아왔지만 인간적인 면모를 가진 삼류 건달 태일로 돌아온 황정민과 드라마 ‘따뜻한 말 한마디’를 통해 물오른 연기력을 선보이고 있는 한혜진. 이들이 보여줄 연기 호흡은 과연 어떤 모습일지 기대된다.

‘남자가 사랑할 때’ 예고편을 접한 네티즌은 “남자가 사랑할 때..엄청 울 것 같다”, “남자가 사랑할 때..예고편만 봐도 기대돼”, “남자가 사랑할 때..어떤 영화일까?”, “남자가 사랑할 때.한혜진 너무 예쁘다”, “남자가 사랑할 때..기대돼”등 반응을 보였다.

사진= ‘남자가 사랑할 때 예고편’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