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F1 슈마허 부상, 스키 사고로 혼수상태 ‘폴워커의 악몽 떠올라’ 경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미하엘 슈마허


‘F1 슈마허 부상’

‘F1 황제’ 미하엘 슈마허(44)가 프랑스에서 스키를 타던 중 머리 부상을 입어 혼수상태에 빠진 것으로 전해졌다.

슈마허는 29일 오전 11시(현지시각) 프랑스 알프스의 메리벨 스키장에서 아들과 함께 스키를 타다가 코스를 벗어나면서 바위에 머리를 부딪쳤다. 이 사고로 머리에 큰 충격을 받은 슈마허는 헬리콥터를 통해 주변 병원으로 이송됐고 진단결과 두개골에 외상을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스키장 관계자는 “슈마허는 사고 당시 헬멧을 쓰고 있었으며 병원에 옮길 때는 의식이 있었다”고 F1 슈마허 부상 당시 상황을 전했다.

프랑스 그르노블 대학 병원으로 후송된 슈마허를 치료한 의료진은 “슈마허는 현재 위중한 상태”라고만 밝히고 자세한 사항은 언급하지 않았다.

한편 슈마허는 F1에서 7차례나 종합 우승을 차지한 전설로 통한다. 2006년 시즌이 끝나고 은퇴했다가 2010년 메르세데스팀을 통해 현역에 복귀, 2012년까지 드라이버로 활약했다. 가족으로는 부인과 두 아이와 함께 스위스에 거주하고 있다.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F1 슈마허 부상, 안타깝다”, “F1 슈마허 부상, 얼마전 교통사고로 갑자기 사망한 폴 워커의 악몽이 생각나”, “F1 슈마허 부상, 빨리 깨어나길 바란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연예팀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