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MBC 연예대상’ 김신영 수상소감 화제…“개그맨이 처음으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신영의 ‘MBC 연예대상’ 수상 소감이 화제다.

29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MBC 사옥에서 진행된 ‘2013 MBC 방송연예대상’에서 슈퍼주니어 신동과 개그우먼 김신영이 라디오 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김신영은 “‘개그맨이 처음으로 길게 말할 수 있구나’라고 깨닫게 해준 게 라디오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작년에 많이 아팠는데 3개월 쉬고 너무 자존감과 자신감이 많이 떨어졌을 때 다시 한번 붙잡아준 것이 ‘정오의 희망곡’이다. 너무 감사하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공동수상한 신동은 “무대 위로 올라오기 전에 사람들이 얼마나 라디오를 많이 들으실까 생각을 해봤다”라며 “사실 슈퍼주니어로서는 세계로 뻗어가고 있는데 개인적으로는 ‘나는 뭘해야 할까’라는 생각을 많이 했다. 라디오로 키워준 MBC 정말 감사하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제가 라디오를 위해서 풀도 뽑고 여러 가지를 많이 하는데 다들 ‘그런 걸 왜 하냐’라고 물으신다. 라디오 좀 많이 사랑해주세요 여러분”이라며 뼈있는 말을 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이날 2013 MBC 방송연예대상 MC는 김수로, 김구라, 소이현이 맡았다.

김신영 수상소감에 시청자들은 “김신영 수상소감, 기운 차려서 다행”, “김신영 수상소감, 언제나 잘 듣고 있어요”, “김신영 수상소감, 마음에 와 닿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