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영화 ‘관능의 법칙’ 엄정화·문소리·조민수 19금 대화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화 ‘관능의 법칙’ 주연배우 엄정화, 문소리, 조민수의 솔직한 19금 대화가 네티즌 사이에서 화제다.

엄정화. 문소리, 조민수는 30일 공개된 영화 ‘관능의 법칙’ 티저 예고편에서 거침없는 19금 카톡 대화를 나눴다.

예고편 속 엄정화는 연하남의 애정공세에 오랜만에 가슴이 뛰기 시작하는 골드미스 신혜의 모습을 보여준다. “완전 애랑 만나고 다닌다”는 해영(조민수 분)의 지적에 “내 애는 아니잖니?”라며 개의치않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신혜는 미연(문소리 분)을 향해서도 ”아직도 남편이랑 일주일에 세 번?”이라는 질문을 던졌다. 미연은 “결혼할 때부터 딱 못 박아 놓은 것”이라고 당당하게 답해 눈길을 끌었다. 또 딸 눈치가 보인다는 싱글맘 해영은 “내 혀도 다른 것 좀 맛보고 살면 안되니?”라며 푸념을 늘어놓았다.

영화 ‘관능의 법칙’은 꽃보다 화려하게 만개하는 절정의 40대 세 친구들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뻔뻔하게 밝히고 화끈하게 즐기며 일도 사랑도 섹스도 여전히 뜨겁게 하고픈 솔직 대담한 이야기로 관객들의 흥미를 높일 계획이다. 2014년 2월 개봉한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