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영애 비빔밥 광고, 우즈벡에 등장한 이영애 얼굴 ‘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영애 비빔밥 광고가 우즈베키스탄의 수도 타슈켄트 중심가에도 등장했다.

지난 2월 뉴욕타임스에 이영애 비빔밥 전면광고를 실어 큰 화제를 불러 일으킨 한국 홍보 전문가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이번에는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중심가에 같은 디자인의 대형 빌보드 광고를 올렸다고 30일 밝혔다.

앞서 지난 3월에도 연간 3000만 명이 몰려드는 상하이 치푸루의 신찐푸 패션상가 건물에 ‘이영애 비빔밥 광고’가 내걸렸다.

지난 여름 타슈켄트를 방문한 서 교수는 “현재 우즈베키스탄 및 카자흐스탄 등 중앙아시아와 중동지역에 한류 바람이 거세다. 특히 중앙아시아는 고려인들도 많이 거주하는 지역이라 한국문화를 알릴 수 있는 좋은 조건이다”고 전했다.

지난 5년간 NYT, WSJ, 뉴욕 타임스스퀘어, 런던 피카딜리서커스 등 세계적인 주요 언론 및 관광지에 한식 광고를 지속적으로 올려왔던 서 교수는 올해 초 태국 파타야시 막걸리 광고를 시작으로 ‘한식광고 월드투어’를 하는 중이다.

한편 서경덕 교수는 지금까지 비빔밥, 막걸리, 김치 등을 한식광고의 소재로 집중해 왔으나, 내년부터는 불고기, 갈비 등으로 더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진 = 서경덕 교수

연예팀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