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장훈 “아베는 일본의 재앙…역사 심판받을 것”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김장훈이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야스쿠니(靖國) 신사 참배와 관련해 “반드시 역사의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 가수 김장훈
연합뉴스


김장훈은 지난 29일 트위터에 “아베는 일본의 재앙! 반드시 역사의 심판을 받을 것이다. 안창호 선생님 말씀이다. ‘일본은 자기 힘에 지나치는 큰 전쟁을 시작하였으니 필경 이 전쟁으로 인하여 패망한다. 아무런 곤란이 있더라도 인내하라’”라는 글을 올렸다.

그는 이어 지난달 미국 뉴욕에서 연 ‘독도아트쇼’를 중국에서도 진행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는 “2월 22일은 일본이 억지로 정한 다케시마의 날”이라며 “’독도아트쇼’와 ‘위안부 역사전’을 함께 진행하려 하는데 중국 정부에서 허가가 나오면 반드시 할 것이다. 말보다는 행동으로 먼저 옮기려 노력해왔는데 먼저 선포한다. ‘독도아트쇼 인 상하이’, 일본 국민이 불쌍하다”라고 덧붙였다.

아베 총리는 지난 26일 태평양 전쟁의 원흉인 A급 전범이 합사된 야스쿠니 신사 참배를 강행해 한국, 중국, 미국 등 국제사회의 비난을 받았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