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소녀시대 총리와 나 방문 인증샷, 대기실 ‘반짝반짝’ 안 온 멤버 보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소녀시대 총리와 나 방문’

걸그룹 소녀시대가 ‘총리와 나’ 촬영장을 방문했다.

소녀시대 멤버들은 지난 29일 KBS 드라마 ‘총리와 나’에 출연 중인 멤버 윤아를 응원하기 위해 촬영장을 찾았다.

제작진이 공개한 소녀시대 총리와 나 방문 사진을 보면 수영, 써니, 태연, 효연, 유리, 윤아, 제시카, 유리가 배우 이범수를 가운데 두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범수는 쑥스러운 듯한 미소를 짓고 있다.

소녀시대는 SBS ‘가요대전’에 참석차 모였으나 막간을 이용해 ‘총리와 나’ 촬영장을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녀시대 멤버들은 “연말 바쁜 스케줄 속에서 공연과 드라마를 병행하고 있는 윤아에게 작지만 뜻 깊은 힘을 보태주고자 응원하러 왔다”고 총리와 나 촬영장 방문 이유를 전했다.

네티즌들은 “소녀시대 총리와 나 방문, 이범수가 부럽다”, “소녀시대 총리와 나 방문, 우정이 대단하네”, “소녀시대 총리와 나 방문, 티파니만 안 보여”, “소녀시대 총리와 나 방문, 정말 우월한 여신 군단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연예팀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