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신영 수상소감 “자존감 떨어졌을 때 라디오가 살렸다” 눈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신영 수상소감’

개그우먼 김신영의 수상소감이 화제다.

김신영은 지난 29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MBC 사옥에서 진행된 ‘2013 MBC 방송연예대상’에서 슈퍼주니어 멤버 신동과 함께 라디오 부문 최우수상을 공동 수상했다.

김신영은 수상소감에서 “개그맨이 처음으로 길게 말할 수 있구나 라고 깨닫게 해준 게 라디오다. 작년에 많이 아팠는데 3개월 쉬고 너무 자존감과 자신감이 많이 떨어졌을 때 다시 한 번 붙잡아준 것이 ‘정오의 희망곡’이다. 너무 감사하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김신영 수상소감에 이어 신동은 “무대 위로 올라오기 전에 사람들이 얼마나 라디오를 많이 들으실까 생각을 해봤다. 사실 슈퍼주니어로서는 세계로 뻗어가고 있는데 개인적으로는 ‘나는 뭘 해야 할까’라는 생각을 많이 했다. 라디오로 키워준 MBC 정말 감사하다”라고 수상소감을 전했다.

네티즌들은 “김신영 수상소감 감동이었다”, “김신영 수상소감 멋지다”, “김신영 수상소감에 나까지 눈물 날 뻔 했다”, “김신영 신동 수상소감 마음이 짠해졌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날 ‘MBC 방송연예대상’의 대상은 ‘일밤-아빠 어디가’에 돌아갔다.

사진 = MBC(김신영 수상소감)

연예팀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