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mbc연기대상 신인상’ 백진희·전소민 공동 수상 ‘임성한 작가 언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백진희·전소민이 MBC 연기대상에서 여자 신인상을 공동 수상했다.

30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MBC 문화방송에서 생방송으로 진행된 ‘2013 MBC 연기대상’ 시상식에서 배우 백진희·전소민이 MBC 연기대상에서 여자 신인상을 공동 수상했다.

여자 신인상 후보로는 ‘구암 허준’의 박은빈, ‘기황후’의 백진희, ‘구가의 서’의 이유비, ‘오로라 공주’의 전소민이 올랐고 백진희·전소민이 공동 수상했다.

전소민은 “신나게 마음껏 연기할 수 있게 해주신 임성한 작가님께 감사드리구요. 사랑하는 부모님, 설설희 같은 저희 대표님...심장이 너무 뛰어서 어떻게 말해야 할지 모르겠어요. 진부한 표현같지만 항상 열심히 하겠습니다”라고 수상소감을 전하며 눈물을 흘렸다.

이어 백진희는 “신기한 거 같아요. 제가 이 자리에 설 줄이야. 기황후로 상을 받았지만 금나와라 뚝딱도 포함될 거 같아요. 더 열심히 해서 단단한 배우 되겠습니다”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한편 이날 2013 MBC 연기대상 시상식은 이승기와 한지혜가 사회를 맡았다.

온라인뉴스부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