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300억 짜리 뒷마당, 주인은 누구? ‘축구장이 우리 집으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300억 짜리 뒷마당이 화제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300억 짜리 뒷마당’란 제목으로 사진 여러 장이 게재됐다.

공개된 ‘300억 짜리 뒷마당’ 사진 속엔 탁 트인 뒷마당에 햇빛을 받아 빛나는 체육관의 모습이 담겨 있다.

300억 짜리 뒷마당은 미국의 한 건축가가 지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건축회사는 300천만 달러(한화 300억)를 내는 사람에게 이 운동장을 지어주겠다고 밝히며 해당 사진을 공개했다.

건축회사 관계자는 “개인 스타디움의 길이는 약 45m이고 경기장 주변에는 높이 5m의 LED조명이 설치 될 것이다. 미식축구, 축구, 야구 등을 즐길 수 있다”고 설명했다.

300억 짜리 뒷마당 사진을 접한 네티즌은 “300억 짜리 뒷마당..300만원 짜리 뒷마당이라도 있어 봤으면”, “300억 짜리 뒷마당..신기하다”, “300억 짜리 뒷마당..얼마나 돈이 많길래”, “300억 짜리 뒷마당..부러울 뿐이네”등 반응을 보였다.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300억 짜리 뒷마당)

온라인뉴스부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