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MBC 연기대상’ 최우수상, ‘구가의서’ 이승기-수지 나란히 2관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MBC 연기대상’

‘MBC 연기대상’에서 ‘구가의서’에 출연했던 가수 겸 배우 이승기와 수지(미쓰에이)가 나란히 최우수상을 받았다.

30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MBC 공개홀에서 진행된 2013 MBC 연기대상 최우수상 부문에서 이승기는 권상우(메디컬탑팀), 송승헌(남자가 사랑할 때)을, 수지는 고현정(여왕의 교실), 정려원(메디컬탑팀), 최강희(메디컬탑팀)를 제치고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승기는 “처음보다 일취월장한 실력으로 애절한 로맨스를 그려내준 수지에게 감사하다”고 파트너 수지에게 인사를 전한 뒤 “카리스마로 밀어붙인 감독님과 훌륭한 대본으로 캐릭터를 멋지게 만든 작가님께도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수지는 “이승기 오빠가 많이 배려해줘서 받게 된 것 같다”고 화답한 뒤 수상을 예상치 못한 듯 얼떨떨한 모습으로 감사한 사람들의 이름을 호명하며 수상소감을 이어갔다.

이승기 수지는 앞서 ‘MBC 연기대상’ 베스트커플상도 수상했다.

사진 = ‘MBC 연기대상’ 캡처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