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mbc 연기대상’ 한지혜 아버지 언급, 최우수상에 “아버지 은퇴한 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지혜가 연속극 부문 최우수상을 받았다.

배우 한지혜는 30일 여의도 MBC에서 생방송으로 진행된 2013 MBC ‘연기대상’에서 ‘금 나와라 뚝딱’으로 최우수상의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금 나오라 뚝딱’ 스태프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한 한지혜는 함께 한 선배 배우들의 이름을 언급하며 “선배님들 덕분에 연기를 많이 배웠다”고 전했다.

이어 한지혜는 “함께 연기한 동료들, 중간 짜증도 많이 부렸는데 모든 걸 받아준 배우들에게 고맙다”고 전한 뒤 “1인 2역 하느라 그 누구보다 스태프들이 많이 기다리고 고생 많이 해 주셨다. 그 분들에게 영광 돌리고 싶다”고 소감을 고백했다.

소감을 말하던 도중 울컥한 한지혜는 “오늘 저희 아버지가 38년 동안 근무하시던 곳에서 짐을 싸시고 은퇴 아닌 은퇴를 하신 날이었다”며 “문자를 받고 울컥했었는데 상을 받고 아버지에게 고생하셨다고 전하고 싶다. 언제나 든든하게 안아주고 응원해주는 혁준 오빠에게 감사하다. 상에 자격이 있는 배우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마무리 했다.

한편 MC 이승기, 한지혜의 사회로 진행된 ‘연기대상’은 ‘구가의 서’, ‘금 나와라 뚝딱’, ‘기황후’, ‘백년의 유산’, ‘스캔들’, ‘오로라 공주’ 등 올 한해 MBC 드라마를 빛낸 6편의 화제작들이 경합을 벌였다.

사진 = MBC (mbc 연기대상)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