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병만 대상 기립박수, 경쟁자들도 인정한 수상 ‘감동’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병만 대상 기립박수’

‘SBS 연예대상’ 대상을 수상한 개그맨 김병만이 동료들의 뜨거운 기립박수를 받았다.

30일 서울 상암동 SBS프리즘타워에서 열린 ‘2013 SBS 연예대상’에서는 예능 프로그램 ‘정글의 법칙’을 이끌어 온 ‘병만족장’ 김병만이 대상을 수상했다. 앞서 2011, 2012년에도 대상 후보에 올랐으나 번번이 고배를 마신 김병만은 세 번째 도전 만에 생애 첫 대상을 거머쥐었다.

후보에 함께 오른 이경규, 유재석을 제치고 대상을 차지한 김병만은 무대에 올라 동료들의 축하 꽃다발과 포옹을 받으며 오열을 시작했다. 김병만은 “이경규 선배 고맙습니다. 강호동 선배 고맙습니다. 유재석 선배 고맙습니다”라며 입을 뗐다.

이어 “대상은 너무 큰 상이다. 선배님들은 정말 훌륭한 만능 엔터테이너인데 저는 부족한 게 많은 사람이다. 그런데 SBS가 내가 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만들어 주셨다. 스카이 다이빙, 바다에 들어가는 것, 이것들이 제가 할 수 있는 것들이었고 최선을 다했다”고 겸손한 수상소감을 전했다.

김병만은 “내년부터 더 달리겠다. 그리고 기회가 주어지는 한 더 많은 작품을 하겠다. 그런 의미로 내년에 소림사 간다”고 포부를 전했다.

김병만의 대상 수상에 동료 연예인들은 기립박수를 치며 축하했다. 대선배인 이경규를 비롯해 함께 대상을 놓고 겨뤘던 유재석, 강호동까지 모두 일어나 박수를 치며 인정의 눈빛을 보냈다.

네티즌들은 “김병만 대상 기립박수 정말 감동이었다”, “김병만 대상에 나도 기립박수 칠 뻔 했다”, “김병만 대상에 기립박수 치며 진심으로 축하하는 동료들, 정말 멋있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 = MBC(김병만 대상 기립박수)

연예팀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