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개한테도 감사?… ‘수상소감 논란’ 수지, 무슨 말 했나 봤더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걸그룹 미쓰에이의 멤버로 연기 활동을 병행하고 있는 수지의 연기대상 수상 소감이 논란에 휩싸였다. 일각에서는 수지가 큰 상을 받는 사람으로서는 적절치 못했다고 지적하고 있다.

수지는 지난 30일 서울 여의도 MBC 방송센터에서 열린 2013 MBC 연기대상에서 드라마 ‘구가의 서’로 미니시리즈 부문 여자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이날 후보로는 ‘여왕의 교실’의 고현정, ‘메디컬탑팀’의 정려원, ‘7급공무원’의 최강희 등이 오른 가운데 수지가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쟁쟁한 후보들을 제치고 수상의 영광을 차지한 수지는 수상소감을 말하는 과정에서도 이해할 수 없는 산만한 태도로 논란에 휘말렸다.

수지는 감사인사를 할 사람의 이름이 기억나지 않는 듯 미간을 찡그리고 수차례 “어…음…”이라며 머뭇거리는 모습을 보였다. 뿐만 아니라 그는 이름을 기억하려고 몸을 흔들고 기울여 몸이 화면을 벗어나기도 했으며 갑자기 말할 사람을 떠올린 후 환하게 웃어 보는 이들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또 드라마 제작진과 수십 명의 소속사 관계자, 미용실 샵 관계자뿐만 아니라 가족과 애완견 등을 일일이 거론했으며 했던 말을 또 하기도 하는 등 3분이 넘도록 소감을 얘기했다.

수지가 계속 말을 끌면서 감사 인사를 할 사람을 떠올리기에 집중하는 동안 객석의 분위기는 싸늘했다. 이를 지켜보던 다른 선배 배우들이 입을 꾹 다물고 무표정으로 일관하고 있는 모습이 화면에 잡히기도 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