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수지 수상소감 당시 조재현 표정이… “아이돌 수상이 못 마땅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걸그룹 미쓰에이의 멤버 수지가 연기대상 수상소감 논란에 휘말리면서 당시 카메라에 잡힌 배우 조재현의 표정이 화제가 되고 있다.

수지는 30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MBC 공개홀에서 열린 ‘2013 MBC 연기대상’ 시상식에서 최우수 연기상과 베스트 커플상을 수상했다.

이날 ‘여왕의 교실’ 고현정, ‘메디컬탑팀’ 정려원, ‘7급공무원’ 최강희와 함께 최우수상 후보에 오른 수지는 쟁쟁한 후보자들을 제치고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수지는 수상소감을 말하면서 몸을 좌우로 크게 흔드는가 하면 혼자 어색한 웃음을 터트리는 등 산만한 모습을 보였다. 또 자신의 수상을 예상하지 못한 듯 횡설수설하기도 했다.

아이돌 가수의 최우수상 수상에 선배 배우들은 다소 싸늘한 시선을 보였고, 방송이지만 어색한 분위기가 고스란히 전해졌다.

특히 카메라에 배우 조재현의 무표정이 포착 돼 눈길을 끌기도 했다. 일각에서는 평소 아이돌 가수의 연기 진출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밝혀온 조재현이 수지의 수상을 못마땅해 한 것 아니냐는 이야기도 나오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