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수지 수상 소감에 조재현 표정이…선배 배우 반응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MBC 연기대상 최우수상 수지 수상 소감

조재현 등 선배 배우들 무표정으로 일관

MBC 연기대상 최우수상을 수상한 배우 배수지가 수상소감 태도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조재현 등 선배 배우들의 싸늘한 시선이 화제다. 조재현을 비롯한 선배 배우들은 무표정한 얼굴로 일관해 시청자와 네티즌의 관심이 집중됐다.

30일 서울 MBC 방송센터에서 열린 ‘2013 MBC 연기대상’에서 수지는 ‘구가의서’로 ‘여왕의 교실’의 고현정, ‘메디컬탑팁’의 정려원, ‘7급공무원’ 최강희 등 선배 배우들을 제치고 미니시리즈 부문 여자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그런데 수지는 수상 소감을 전하다 갑자기 몸을 좌우로 흔들어 카메라 앵글에 벗어나는가 하면 이유 없이 웃거나 미간을 찌푸리고 “어, 음, 그리고” 등을 반복하는 등 산만한 태도를 보였다.

또 수지는 수상소감에서 드라마 제작진과 수십 명의 소속사 관계자는 물론 가족과 애완견의 이름까지 일일이 거론하며 3분여의 긴 시간을 보냈다. 수지 수상소감이 진행되는 동안 객석에 앉아 있던 선배 배우 조재현, 신은경 등 현장의 선배 배우들의 무표정한 모습이 카메라에 잡히면서 수지의 수상소감 태도에 대해 논란이 일었다.

수지 수상 소감과 조재현 등 선배 배우들의 표정을 접한 네티즌들은 “수지 수상 소감 내내 불편했는데 조재현 등 선배 배우도 마찬가지인 듯”, “수지 수상 소감 얼마나 지루하면 선배 배우들이 무표정일까”, “수지 수상 소감 정말 긴데 조재현 등 선배들이 듣고 있는 것이 신기할 정도”라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