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방송3사 ‘연예대상’ 무관이 보여준 ‘유재석의 경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상파 3사의 ‘연예대상’ 대상 후보에 모두 이름을 올린 유재석이 결국 빈손으로 돌아갔다. 이번에 유재석이 개인으로 받은 상이라고는 KBS의 틈새시상식 ‘먹방상’뿐. 한 해 동안 대한민국 예능을 이끌어온 유재석에게는 너무 작은 상이었다.

지난 30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SBS프리즘타워에서 열린 ‘SBS 연예대상’에서 개그맨 김병만이 대상을 차지함으로써 유재석의 무관이 확정됐다. 앞서 열린 ‘KBS 연예대상’은 개그맨 김준호가, ‘MBC 연예대상’은 프로그램인 ‘일밤-아빠 어디가’가 수상했다.

‘SBS 연예대상’에서 김병만이 유력한 대상으로 오르내리며 유재석의 무관이 점쳐졌지만 유재석은 초조해하지 않았다. 이날 유재석은 크레용팝의 ‘빠빠빠’ 축하 무대에 ‘점핑 점핑’ 댄스를 함께 추는 등 축제를 진정 즐기는 모습이었다.

김병만이 대상으로 호명된 뒤 유재석은 더욱 빛났다. 그는 김병만을 꼭 안아주고 진심으로 축하를 건넸다. 김병만이 오열하며 수상소감을 말하는 중에도 ‘아빠 미소’를 지으며 기립박수를 보냈다. 그의 표정은 ‘진심으로 네가 받아서 더 기쁘다’고 말하고 있었다.

지난 2005년 ‘KBS 연예대상’에서 생애 첫 대상을 수상한 유재석은 이후 매년 KBS, MBC, SBS 중 한 곳 이상에서 대상을 받아왔다. 올해는 9년 만에 대상 타이틀을 놓쳤지만 3사에 모두 ‘대상 후보’로 오른 것만으로도 대단한 일이다.

MBC ‘무한도전’ 김태호 PD는 지난 29일 열린 ‘MBC 연예대상’에서 올해의 예능 프로그램상을 수상한 뒤 유재석을 “영원한 대상 후보”라 칭했다. 대상 후보에 오른다는 것은 대상을 받을 자격이 있다는 의미다. 유재석은 수상 여부를 초월한, 영원한 대상 후보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