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수지 수상소감 논란 조재현, ‘맞불 소감’ 들어보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수지 수상소감 논란 조재현, ‘맞불 소감’ 들어보니

MBC 연기대상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한 걸그룹 미쓰에이의 멤버 수지의 수상소감이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이를 지켜 보며 싸늘한 표정을 지었던 배우 조재현에게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수지는 30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MBC 공개홀에서 열린 ‘2013 MBC 연기대상’ 시상식에서 최우수 연기상과 베스트 커플상을 수상했다.

이날 ‘여왕의 교실’의 고현정, ‘메디컬탑팀’의 정려원, ‘7급공무원’의 최강희와 함께 최우수상 후보에 오른 수지는 쟁쟁한 후보자들을 제치고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수지는 수상소감을 말하면서 몸을 좌우로 크게 흔드는가 하면 혼자 어색한 웃음을 터트리는 등 산만한 모습을 보였다. 또 자신의 수상을 예상하지 못한 듯 횡설수설하기도 했다.

당시 객석에 앉아있던 조재현과 신은경 등이 싸늘한 표정을 짓고 있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특히 조재현은 평소 아이돌 가수의 연기 진출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밝혀온터라 수지의 수상을 못마땅해 한 것 아니냐는 이야기도 나오고 있다.


이날 조재현의 ‘뼈 있는’ 수상 소감까지 새삼 화제에 올랐다. 조재현은 김상중, 정보석과 함께 ‘황금연기상’을 공동 수상한 뒤 “3명이 서 있으니 가수인 줄 알았다. 노래해도 될 것 같다”면서 “3명이나 수상한 만큼 고마운 사람들을 일일이 호명하지는 않겠다”라고 의미심장한 발언을 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