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싸이·빅뱅 공연 3D로 즐기세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싸이, 빅뱅, 2NE1 등 K팝 한류스타들의 공연 장면을 3차원(3D) 입체 영상(홀로그램)으로 감상할 수 있는 상설 공연장이 마련됐다. 미래창조과학부와 KT는 17일 서울 중구 롯데피트 동대문점 9층과 10층에 1653㎡(500평) 규모의 K팝 홀로그램 상설 전용공연장 ‘클라이브’(Klive)를 연다고 16일 밝혔다.
▲ 클라이브에서 상영될 가수 싸이의 공연 영상. 3차원 입체 영상이 실제 콘서트장에 와있는 듯한 느낌을 준다.
KT 제공


미래부가 10억원, KT가 83억원을 출자해 완성된 이 공연장은 고해상도 영상, 14.2채널의 서라운드 음향시스템, 화려한 조명과 레이저, 연기 효과 등 각종 특수효과 사용으로 실제 콘서트장에 와 있는 듯한 현실감을 제공한다.

싸이의 ‘강남스타일’, ‘젠틀맨’을 비롯해 아이돌그룹 빅뱅의 ‘배드보이’, 2NE1의 ‘내가 제일 잘나가’ 등이 일일 8회 유료로 선보인다. 스타와 동승한 듯한 느낌을 주는 ‘증강현실 엘리베이터’, 공연 도중 벽체가 개방되는 ‘다이내믹 월’, 270도 뷰의 ‘미디어 파사드’ 등도 체험해 볼 수 있다. 가격은 2월까지 성인 1만 5000원, 청소년 1만 2000원. KT는 동대문점에 이어 제주, 명동 등 외국인이 많이 찾는 곳에 공연장을 추가로 세운다는 계획이다. 일본, 중국, 동남아 등 해외 진출도 추진한다.

명희진 기자 mhj46@seoul.co.kr
2014-01-17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52세 윤석열과 결혼…김건희가 밝힌 러브스토리

또 다시 불거진 주가 조작 의혹…경찰청 “내사 대상 아냐”윤석열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가 주가 조작 의혹으로 내사를 받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