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응급남녀, 나이스 ‘성당키스’…영화 속 한 장면 같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응급남녀’ 송지효와 최진혁의 터프하고도 나이스한 ‘성당 키스’ 장면이 공개됐다.

케이블채널 tvN 새 금토드라마 ‘응급남녀’ 제작진은 주연 배우 송지효와 최진혁의 ‘성당 키스’ 장면을 24일 공개됐다.


이날 ‘응급남녀’ 제작진이 공개한 키스신 스틸컷은 극 중 부모님의 반대에 부딪힌 오창민(최진혁 분)과 오진희(송지효 분)가 성당에서 결혼식을 올리는 장면이다.

성당에서 결혼 서약을 한 진희와 창민은 부부가 됐다는 기쁨에 열정적인 키스를 나눴다. 마치 할리우드 고전 영화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의 두 주인공 스칼렛과 레트 버틀러가 그랬던 것처럼 최진혁은 송지효를 눕히다시피 하고 허리를 끌어안으며 짜릿한 ‘할리우드 키스’를 선사했다.

송지효 웨딩드레스에 대한 관심도 뜨겁다. 송지효는 이날 화사한 순백의 드레스를 입고 신부의 아름다움을 한껏 뽐냈다.

송지효와 최진혁의 아슬아슬한 로맨스로 기대를 모으는 ‘응급남녀’는 24일 오후 8시 40분 첫 방송된다.

나이스한 ‘응급남녀’ 송지효와 최진혁 성당 키스에 대해 네티즌들은 “나이스한 ‘응급남녀’ 송지효와 최진혁 성당 키스, 할리우드 영화 한 장면 같네”, “나이스한 ‘응급남녀’ 송지효와 최진혁 성당 키스, 로맨틱하다”, “나이스한 ‘응급남녀’ 송지효 최진혁 성당 키스, 나도 해보고 싶다” “송지효 웨딩드레스, 정말 예쁘다”, “송지효 웨딩드레스, 반하겠네”, “송지효 웨딩드레스, 나도 입어보고 싶다”, “송지효 웨딩드레스, 결혼하면 좋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