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성룡 기찬 김밥, 재료 보니 ‘토종 한국인 수준’ 혹평 불구 만장일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성룡 기찬 김밥’

중국 배우 성룡이 ‘기찬 김밥’을 선보였다.

23일 방송된 KBS ‘해피투게더-야간매점’에서 성룡은 ‘기찬 김밥’을 내놨다. 김에 밥과 다진 소고기, 오징어채, 볶음고추장을 얹어 먹는 방식이다.

MC들은 일반 김밥과 비슷한 형태라 특별하지 않다고 핀잔을 줬지만 성룡은 ‘간편한 야식’임을 강조하며 “영화 ‘80일간의 세계일주’의 촬영 당시 매일 먹던 스테이크에 지쳤을 때 한국인 스태프가 가지고 있던 김과 고추장으로 만들어 먹었던 음식”이라고 사연을 전했다.

다진 소고기, 오징어채 등을 고추장과 함께 볶아 밥에 넣고 김으로 싸면 끝나는 초간단 야식에 신봉선은 “이건 추사랑도 만들 수 있겠다”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또한 최시원 나르샤는 “너무 짜다”, “그냥 우리가 다 아는 그 맛이다”라고 말했고 혹평했지만 성룡은 월드스타 다운 입담으로 패널 포섭에 성공해 만장일치로 야간매점 메뉴 등극에 성공했다.

네티즌들은 “성룡 기찬 김밥 맛은 있을 듯”, “성룡 기찬 김밥, 이게 진짜 야식이다”, “성룡 형님 너무 귀여우셔”, “성룡 기찬 김밥, 나도 해먹어봐야지”, “성룡 기찬 김밥, 완전 한국인 입맛이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 = KBS(성룡 기찬 김밥)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