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비키니 차림 ‘소주녀’ 등장… “또 노출?” 비난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모델 박주이가 스스로를 ‘소주녀’로 칭하면서 비키니 사진을 올려 화제가 되고 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노이즈 마케팅을 노린 과도한 노출이라는 비판도 나오고 있다.


박주이는 지난 23일 소속사 페이스북에 “나도 현아 같은 소주 광고 찍고 싶다. 15초만 줘봐. 한병 원샷 할라니까”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공개했다. 박주이는 하얀색 비키니만 입은 채 소주병을 들고 몸매를 자랑했다. 박주이는 평소 가수 현아의 팬이라면서 현아 같은 매력적인 소주모델이 되기 위해 집에서 직접 사니을 찍었다고 밝혔다.

박주이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몸매를 드러낸 사진을 올려 네티즌들의 이목을 끌기 위해 스스로 홍보에 나선 것이다. 특히 ‘소주’라는 키워드도 함께 가져갈 수 있기 때문에 소주병을 들고 찍은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일부 네티즌들은 박주이가 최근 SNS를 통해 몸매를 공개해 포털 사이트 검색어 순위에 이름을 올리는 식의 홍보 전략으로 스타가 된 몇몇 연예인들의 전례를 따라하고 있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영화제 레드카펫에서 고의로 노출을 시도하다 빈축을 산 몇몇 신인 연예인들과 박주이가 다를 것 없다는 것이 네티즌들의 지적이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