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티아라엔포 다니 “샤넌 없었으면 왕따 될 뻔” 고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다니 샤넌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캡처
‘티아라엔포 다니 샤넌’

걸그룹 티아라의 유닛 그룹인 티아라엔포(T-ara N4) 멤버 다니와 ‘아이유 모창능력자’로 주목받은 샤넌의 친분이 공개됐다.

25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 티아라엔포 멤버 다니는 같은 소속사 식구인 샤넌과 남다른 친분을 드러냈다.

이날 샤넌은 “티아라엔포 다니가 한국말이 서툴러서 거울을 보는 것 같았다. 더 챙겨주고 싶었다. 그래서 영어로 다가갔다”고 말했다.

이에 다니는 “도움을 진짜 많이 준다. 샤넌 언니가 없었으면 정말 외로웠을 것 같다. 왕따였을 것 같다”며 우정을 과시했다.

네티즌들은 “티아라엔포 다니 샤넌, 의외의 친분이네”, “티아라엔포 다니 샤넌은 영어로 대화하는구나”, “티아라엔포 다니 샤넌, 인형미모끼리 친하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샤넌은 JTBC ‘히든싱어 시즌2’ 아이유 편에 출연해 폭발적인 가창력과 인형 같은 미모로 화제를 모았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