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버뮤다 삼각 지대, 체르노빌 다이어리 ‘실종자 시체 못 찾아..오싹’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버뮤다 삼각 지대, 체르노빌 다이어리가 다시금 화제를 모으고 있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버뮤다 삼각 지대’와 관련된 글과 사진 등이 올라오면서 버뮤다 삼각 지대에서 벌어지는 미스터리한 일들이 네티즌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버뮤다 삼각 지대는 대서양에 있는 버뮤다 제도와 푸에르토리코, 미국 마이애미를 점으로 찍어 직선으로 이어 그린 삼각형 모양의 해역이다.

이 삼각형 모양의 해역인 ‘버뮤다 삼각 지대’에서는 지난 1609년부터 현재까지 수많은 항공기와 배 사고가 발생했으나, 기체 파편은 물론 실종자 시체도 발견되지 않아 ‘마의 바다’로 불리고 있다.

호주의 한 교수는 버뮤다 삼각 지대의 미스터리에 대해 “이 버뮤다 삼각 지대에서 각종 배와 비행기가 사라지는 원인은 바다 깊은 곳에서 형성된 메탄가스 때문이다”라고 밝혔다. 실제로 이 지역에는 엄청난 양의 메탄가스가 고압 상태에서 얼음 형태로 존재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하지만 아직 미스테리한 사건들과 메탄가스의 직접적인 연관관계를 설명하지는 못하고 있다.

버뮤다 삼각 지대, 체르노빌 다이어리 소식에 네티즌은 “버뮤다 삼각 지대, 예전에 책에서 봤는데 말도 안 되는 일들이 벌어지더라”, “버뮤다 삼각 지대, 체르노빌 다이어리..버뮤다 삼각 지대가 더 무섭다”, “버뮤다 삼각 지대, 체르노빌 다이어리..세상엔 아직 풀지 못한 미스터리가 많다”, “버뮤다 삼각 지대..저 근처에 가면 어떤 일 들이 벌어질까?”, “버뮤다 삼각 지대, 체르노빌 다이어리..상상만 해도 무섭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26일 온라인에는 ‘버뮤다 삼각 지대’뿐만 아니라 ‘체르노빌 다이어리’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체르노빌 다이어리’는 1986년 체르노빌 원자력 발전소로 폐허가 된 지역을 찾은 관광객들에게 벌어지는 사건을 다룬 영화로 감독은 브래들리 파커가, ‘파라노말 액티비티’의 연출을 맡은 오렌 펠리가 각본과 제작에 참여했다.

’체르노빌 다이어리’는 방사능 유츨로 인해 폐허가 된 유령도시를 찾은 이들이 자신들이 아닌 누군가의 존재를 느낀 후부터 찾아오는 공포를 그린 영화다.

사진 = 서울신문DB (버뮤다 삼각 지대, 체르노빌 다이어리)

온라인뉴스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