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크레용팝 해명, 소녀시대 써니 밀치기 의혹? ‘터치조차 없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크레용팝 해명이 전해졌다.

여성 아이돌 그룹 크레용팝이 써니를 밀었다는 논란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크레용팝 측이 해명에 나서 눈길을 끌고 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소녀시대 등 밀치는 크레용팝’이라는 제목으로 걸그룹 크레용팝의 멤버 웨이가 소녀시대 써니의 등을 밀쳤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해당 장면은 23일 진행된 ‘하이원 서울가요대상’ 시상식 엔딩 장면으로 시상식이 끝난 후 출연 가수들이 다 같이 모여서 사진을 찍는 순간이 담겨 있다.


특히 해당 글에는 크레용팝의 멤버 웨이가 팔을 올릴 때 소녀시대 멤버 써니가 몸을 숙이는 모습으로 ‘크레용팝 웨이가 소녀시대 써니를 민 것 아니냐’는 논란이 인 것.

이에 대해 크레용팝 측은 ‘웨이가 팔을 올리는 순간에 써니가 앞으로 몸을 숙여 그렇게 보이는 것’이라고 답했으며, ‘밀쳤다면 불쾌한 표정을 짓고 다시 돌아 봤을 것’이라며 ‘터치조차 한 적 없다’고 해명했다.

사진 = 해당 영상 캡처 (크레용팝 해명)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