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인종 비하 논란, 흑형 치킨+흑형 떡볶이 ‘이태원 어디 주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종 비하 논란’이 화제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는 서울 이태원의 한 주점에서 판매하고 있는 ‘흑형 치킨’에 대한 글이 게재됐다.

게시글에 따르면 해당 치킨은 ‘흑형 치킨’이라는 메뉴로, 검은색 양념의 튀김옷이 특징이다. 이에 따라 ‘흑형 치킨’이라는 이름을 붙인 것으로 전해졌다. ‘흑형’이란 ‘흑인 형’의 줄임말로 보통 건장한 흑인 남성을 가리키는 말이다.

이 업체에서는 ‘흑형 치킨’외에도 ‘흑형 계란말이’와 ‘흑형 떡볶이’도 판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주점 관계자는 몇몇 언론에 “심각한 의미를 담아 붙인 이름은 아니다. 외국인들도 자주 먹으며 항의가 들어온 적도 없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인종 비하 논란으로 이어지면서 네티즌들은 “인종 비하 논란, 어쨌든 피부색을 빗대 이름을 지은 건 무개념”, “인종 비하 논란, 좀 심하긴 했네”, “인종 비하 논란 치킨, 우리도 이런 점에 대해서 좀 예민해질 필요가 있다” 등의 다양한 의견을 보였다.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인종 비하 논란)

온라인뉴스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