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북한 미소녀 원은별 돌직구 매력…파일럿 예능 ‘별친구’ 호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북한 미소녀 원은별이 돌직구를 날리며 매력을 발산했다.

남북 청소년 우정 버라이어티 KBS 2TV 2부작 파일럿 예능 ‘별친구’에서 탈북 청소년(새터민)인 원은별이 톡톡 튀는 개성과 빼어난 미모로 주목 받고 있다.

채상우, 낸시, 남다름, 김현수 등 한국 아역스타들과 탈북 청소년 6인이 ‘통일교실’에서 만나 서로 이해하는 시간을 가진 지난 25일 첫 방송에서는 새터민인 원은별에 관심이 집중됐다.

원은별은 미모의 아역 스타 속에서도 돋보이는 미모를 과시하며 남자 아이들의 눈길을 끌었다. 낸시, 김현수가 서구형 미인이라면 원은별은 홑꺼풀에 웃을 때 살짝 처지는 눈꼬리와 하얀 피부로 전형적인 동양 미인에 가까웠다.

원은별의 매력은 외모뿐만이 아니었다. 첫 만남에서 남한 친구들이 “북한은 어떻게 사느냐”, “북한 사람들은 남한 사람들을 어떻게 생각하느냐”, “한국서 가장 신기한 것이 무엇이었느냐” 등의 질문을 쏟아내자 “그럼 남한 사람은 북한 사람을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받아쳤다.

북한 사람들에 대해 선입견을 가진 남한 청소년들의 일방적인 질문 공세에 제동을 걸고 나선 것.

원은별은 이어 “탈북한 것이 이미지가 그렇게 좋은 건 아니니까, 그런 얘기가 싫어서 그랬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이에, 남다름은 “북한에 대해 나쁘게 생각해서 미안하다. 우리가 북한 사람들을 싫어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해명했고, 이에 원은별은 “괜찮다. 오해가 풀렸다”고 화답했다.

남한 청소년들의 속 깊은 사과와 이를 흔쾌히 받아들인 원은별의 화해에 ‘별친구’가 웃음과 의미를 함께 전했다는 호평이 이어졌다. 2부는 2월 1일 오후 5시에 방송된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