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개콘 ‘대학로 로맨스’ 코너별 시청률 1위…독한 분장에 웃음 폭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개그콘서트의 새 코너 ‘대학로 로맨스’가 첫 방송부터 네티즌들의 호평을 얻고 있다.

지난 26일 방송된 KBS2 ‘개그콘서트-대학로 로맨스’에서는 서태훈, 허안나, 유인석이 등장해 대학로 배우의 애환을 절묘하게 녹인 개그를 선보였다.


이날 방송에서 서태훈은 여자친구의 일방적 이별 통보에 격분해 연극배우로 활동 중인 허안나를 찾아갔다. 티켓박스 앞에 도착한 서태훈은 잠시 후 까마귀 모습으로 등장한 허안나의 모습에 깜짝 놀라고 말았다. 허안나는 ‘까마귀의 숲’에서 까마귀 역할을 맡고 있었던 것.

특히 허안나의 새 남자 유인석이 등장하는 과정에서 시청자들은 또 한번 폭소했다. 연극에서 나무 역할을 맡은 유인석이 나무 분장 그대로 등장해 치렁치렁한 나뭇잎을 과시한 것이다. 허안나는 서태훈에게 “우리 그만 헤어져”라며 “내가 힘들 때 옆에 있어준 사람은 ‘사람 같은 나무’…아니 ‘나무 같은 사람’이야”라고 말하며 유인석을 쳐다 봐 시청자들의 배꼽을 뺐다.



또 서태훈이 유인석과 악수를 하거나 멱살을 잡을 때 치렁치렁한 나뭇가지 때문에 엉뚱한 곳을 잡거나 유인석이 서태훈 곁을 지나면서 나뭇잎으로 치고 지나가면서 웃음을 유발했다.

반지를 준비한 서태훈에게 손 대신 까마귀 날개 팔을 끼고 있던 허안나에게 반지를 끼워주는 장면도 관객들에게 웃음을 안겼다.

개그의 절정은 다시 부리를 끼고 돌아가려는 허안나를 붙잡은 서태훈이 까마귀 부리에 열정적으로 키스를 퍼붓는 장면이었다.

27일 시청률 전문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대학로 로맨스’는 21.9%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코너별 시청률 1위를 기록했다.

개콘 대학로 로맨스를 본 네티즌들은 “개콘 대학로 로맨스, 대박 분장개그 나왔다” “개콘 대학로 로맨스, 제일 웃겼는데 결국 시청률 1위네” “개콘 대학로 로맨스, 까마귀 날개에 반지 끼워주고 끝내 부리에 키스하는 장면 정말 웃겼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