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아일랜드 리조트, 공사대금 논란…SBS “이은 출연 여부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걸그룹 샤크라의 멤버 이은의 시아버지 권오영 회장이 운영하는 아일랜드 리조트가 부도를 이유로 공사대금을 지급하지 않았다는 의혹에 휘말리면서 이은이 출연했던 SBS 예능프로그램 ‘오 마이 베이비’도 곤란한 처지에 놓였다.


앞서 지난 26일 MBC ‘시사매거진 2580’은 아일랜드 리조트가 리조트 내 인테리어 공사를 한 뒤 업체들에게 대금을 지불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 해당 업체들은 아일랜드 리조트 측이 부도를 이유로 공사대금을 줄 수 없으니 골프장 이용 선불카드를 받아가라고 했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업체들은 최근 ‘오 마이 베이비’에서 부도가 난 아일랜드 리조트에서 회장, 아들 부부가 행복하게 사는 모습을 방송한 뒤 분개했다고 한다. 이들은 “이은과 권 회장 부자가 행복하게 사는 모습을 도저히 참을 수 없어서 제보를 했다”고 밝혔다.

이은의 시댁인 아일랜드 리조트는 드라마 ‘야왕’의 배경으로도 사용됐을 정도로 엄청난 규모와 화려함을 자랑한다. 이은의 시아버지는 1980~1990년대 신도시 개발 당시 레미콘 사업 등 국내 굴지 건설 사업을 주도했던 리조트 그룹 회장이라고 소개했다. SBS는 ‘오! 마이 베이비’ 첫 회부터 이은이 살고 있는 대저택에 초점을 맞췄고 이에 시청자들은 재벌가의 생활에 궁금해 하면서도 불편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여기에 시사매거진 2580의 보도까지 맞물리면서 비난 여론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프로그램 관계자는 이와 관련, 언론 인터뷰에서 “현재 어떠한 사실관계도 본인을 통해 확인되지 않은 상황에서 제작진이 특별한 조치를 취하기 어려운 상황이다”이라고 말하면서도 “금일 방송 역시 예정대로 방송될 지 아직 결정된 바 없다. 추후 결정되는 대로 공지하겠다”고 밝혔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