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윤주련, ‘아빠 어디가’ 출연...과거 그녀 때문에 막내렸던 TV 예능 뭔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김진표(37)의 아내인 윤주련(32)이 딸 규원 양과 함께 ‘아빠! 어디가? 시즌2’에 등장했다.

배우 출신인 윤주련은 지난 26일 방송된 MBC TV ‘일밤: 아빠! 어디가?’에서 2기 가족으로 오랜만에 모습이 공개됐다. 과거 청순발랄 이미지로 남성 팬들을 설레게 했던 윤주련은 어느덧 30대에 접어든 나이에 화장기 없는 얼굴이었음에도 자체 발광 미모를 뽐냈다.

윤주련은 2008년 다섯살 연상의 김진표와 결혼해 현재 아들 민건 군과 딸 규원 양을 두고 있다. 이날 첫 방송에서 김진표는 규원을 씻기고 옷을 갈아입히는 모습을 연출했다. 김진표는 방송에서 “육아에 신경을 안 쓰는 편이었다. 딸이 평소 엄마 ‘껌딱지’인데 딸과 더 가까워지기 위해서 출연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윤주련은 2002년 MBC TV ‘목표달성 토요일’의 ‘애정만세’ 코너를 통해 데뷔했다. ‘애정만세’는 인기 남자 연예인들이 미모의 일반인 여성 한 명을 두고 애정 대결을 벌이는 코너로 구성됐다. 그러나 윤주련이 순수 일반인이 아니라 연예인 지망생이라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스타와 일반인의 교제’라는 컨셉트가 깨졌고 이것이 계기가 돼 코너 자체가 막을 내리기도 했다.

윤주련은 2003년 MBC ‘베스트극장-바다아저씨께’에서 이상우와 함께 출연했고 2004년 SBS TV ‘이브의 화원’을 거쳐 ‘연애술사’,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 ‘권순분 여사 납치사건’ 등 영화에 조연을 나왔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