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윤후 맏형 부담감에 한숨 푹푹…“민국이형이 얼마나 힘들었겠어” 뒤늦은 공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빠 어디가 2’ 윤후가 맏형 부담감을 토로하는 장면이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MBC ‘아빠 어디가’ 지난 26일 방송에서는 시즌2에 새로 합류한 안정환, 류진, 김진표 가족이 등장했다.


이날 시즌1 멤버들이 하차하면서 윤후는 출연하는 아이들 중 가장 나이가 많아 맏형이 됐다. 윤후는 “맏형이 된 것을 축하한다”는 제작진의 카드를 받고 곧바로 부담감을 드러냈다.

윤후는 “동생들이 각자 하고 싶은 게 다르면 어떻게 하느냐. 난 아직 준비가 안 됐다. 내가 이제 힘들어질 것 같다. 민국이 형이 얼마나 힘들었겠어”라고 말하며 수심 가득한 표정을 지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윤후 맏형 부담감’에 네티즌들은 “윤후 맏형 부담감, 어깨가 무겁겠다”, “윤후 맏형 부담감, 고민하는 모습이 귀엽다”, “윤후 맏형 부담감, 금세 잘하는 것 같던데”, “윤후 맏형 부담감, 잘해낼 것 같다”, “윤후 맏형 부담감, 그래도 기대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