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南서 북한 인권에 관심 낮아 아쉬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탈북 실화 영화 ‘캠프 14… ’ 일본 개봉 회견 신동혁 씨

북한 정치범 수용소에서 태어나 2005년 탈북한 신동혁(32)씨. 워싱턴포스트 특파원을 지낸 블레인 하든이 그를 인터뷰해 쓴 ‘14호 수용소 탈출’로 국제사회의 큰 관심을 끌었던 그의 얘기가 이번에는 다큐멘터리로 만들어져 오는 3월 일본에서 개봉한다. 2012년 로카르노와 토론토 영화제에서도 상영됐던 ‘캠프 14-토털 컨트롤 존’의 일본 개봉을 맞아 신씨는 27일 도쿄의 재일외국특파원협회에서 기자회견을 가졌다.

▲ 신동혁씨
그는 “책이나 다큐멘터리 모두 나에 대한 이야기지만 내가 받은 고통이나 상처는 지금 북한에서 고통받고 있는 이들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니다”라면서 “이런 충격적인 사실은 여러분 눈에 보이지 않고 내 입에서만 나온 얘기이긴 하지만 눈에 보이지 않는 일들이 눈에 보이기 시작했을 때 목소리를 높이는 것은 아무 소용이 없다”면서 북한 인권에 대한 국제사회의 관심을 촉구했다.

현재 한국에 살고 있는 신씨는 “아쉽게도 이 다큐멘터리는 한국에서 방영될 기회가 없었다”면서 “한국에서는 국민적인 여론도 그렇고 정치권에서 북한 인권이 이슈화되는 것에 대해 거부감을 느끼고 있다. 북한 인권에 대한 관심이 현저하게 낮은 것이 아쉽다”고 말했다.

신씨는 지난해 말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장성택 처형에 대해 “정치범 수용소에서도 자기 가족을 감시해서 잘못한 것이 있으면 신고해서 죽게까지 하는데, 독재자가 자기 고모부를 죽이는 것은 북한 독재 정권하에서는 얼마든지 일어날 수 있다”고 평가했다.

또 김 제1위원장의 공포정치로 인한 정권 붕괴의 가능성에 대해 “지난 70년 동안 북한은 철저한 독재 시스템을 구축했기 때문에 북한 사람들 스스로 혁명이나 투쟁을 통해 북한을 바꾸는 것은 어렵다고 생각한다. 한국 정치인들이 향후 3년이나 5년 내 통일될 수 있다고 말하지만 20년 전 김일성 주석이 사망할 때도 곧 통일이 될 듯했지만 아직 정권은 건재하다. 김정은 정권이 언제 무너질 거라고 예견하긴 힘들다”고 말했다.

글 사진 도쿄 김민희 특파원

haru@seoul.co.kr
2014-01-28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