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장성택 일가 처형, 누나는 물론 어린아이까지..‘끔찍한 처형 방법 충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장성택 일가 처형’

북한이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지시로 장성택의 일가 친인척 대부분을 처형한 것으로 알려졌다.

복수의 대북소식통은 26일 “김정은 제1위원장의 지시로 장성택의 친인척에 대한 대대적인 처형이 이뤄졌다”며 “장성택의 친인척은 어린 아이까지 모두 죽임을 당했다”고 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장성택의 누나인 장계순과 매형인 전영진 쿠바 대사, 장성택의 조카인 장용철 말레이시아 대사와 그의 아들인 20대 중반의 태령·태웅은 작년 12월 초 평양으로 소환돼 처형됐다. 정확한 총살 시점은 확인되지 않고 있지만 장성택이 처형당한 작년 12월 12일 이후로 추정된다.

장성택은 3남2녀 중 삼남으로 두 형인 장성우와 장성길은 군 장성으로 활약하다 지병으로 사망하고 두 명의 누이만 남았지만 그 자녀가 결혼해 자식을 낳으면서 친인척 수가 적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장성택 일가 처형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장성택 일가 처형..사실일까?”, “장성택 일가 처형..지금이 조선시대도 아니고 무섭네”, “장성택 일가 처형, 국정원은 확인된 바 없다고 하는데”, “장성택 일가 처형..오싹하다. 역사 속 일인 줄 알았는데 실제로 북한에서도?”, “장성택 일가 처형..아직 100% 확실하지는 않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장성택의 손자, 손녀를 포함해 친인척을 모두 처형했다는 소식에 우리 국가정보원은 “확인된 바 없다”며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사진 = 서울신문DB (장성택 일가 처형)

온라인뉴스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