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에이미 성형부작용, 2개월간 5차례 재수술 ‘부작용 원인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에이미 성형부작용 고백이 화제다.

방송인 에이미가 28일 방송된 MBC ‘기분 좋은 날’에서 ‘해결사 검사’ 사건에 대해 심경을 고백했다.

이날 에이미는 “성형수술 부작용으로 인해 피부가 괴사하기 시작했다. 2개월간 5차례 수술을 받았다”고 고백했다.

이어 그는 “그런 사실은 언급되지 않고 오로지 금품 얘기만 나오니 화가 난다”며 “주위 사람들은 이에 대응하지 말라고 했다. 하지만 나라도 얘기를 안 하면 누가 얘기를 해주겠냐”고 열변을 토했다.


앞서 춘천지검의 전 모 검사는 에이미의 해결사 역할을 하며 병원장 최 모씨에게 압력을 행사하고 협박한 혐의로 지난 16일 구속됐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