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안녕하세요 동안아빠, 시청자들 ‘경악’...’원조교제’ 부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안녕하세요 동안아빠’가 28일 인기 키워드로 부상했다.

지난 27일 방송된 KBS2 TV ‘대국민토크쇼 안녕하세요’에는 얼굴이 너무 어려 보이는 아빠 때문에 스트레스가 이만저만이 아니라는 여중생이 출연했다.

여중생은 “아빠의 나이가 마흔인데 20대 초반으로 보인다며, 아빠의 동안 외모 때문에 남모를 고충을 겪고 있다” 말했다. 여중생은 “아빠와 함께 밖에 다니거나 외식을 하면 사람들이 ‘연인이냐’, ‘원조교제냐’며 따가운 시선을 받는다. 그런 시선 때문에 아빠와 더 멀어지고 같이 다니지 못하고 있다”고 했다.


여중생의 아버지는 실제로 20대로 보이는 외모를 자랑했다. 이 아빠는 “최근에는 27세 정도로 본다. 늙어 보이려고 다크서클을 만들려 하루에 한 병씩 소주를 마신 적도 있다. 제 나이가 마흔인데 남들이 함부로 하니까 동안인 게 싫다”고 했다. 여중생의 엄마도 남편과 딸이 횟집에서 연인으로 오해받았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네티즌들은 “안녕하세요 동안아빠, 너무 놀라웠다”, “안녕하세요 동안아빠, 딸이 너무 행복한 고민하는 것 아니냐” “안녕하세요 동안아빠, 스트레스가 아니라 자랑하러 방송 나온 것 같다”, “안녕하세요 동안아빠 딸이 저 정도면 엄마는 얼마나 힘들겠냐” 등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