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태원 치킨논란, 까맣다고 흑형치킨? ‘치킨에서 인종비하 논란까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태원 치킨논란이 확산돼 파문이 일고 있다.

서울 이태원의 한 주점에서 수개월째 판매되고 있는 ‘흑형 치킨’이 네티즌 사이 인종 비하 논란으로 번지고 있다. ‘흑형’은 ‘흑인 형’의 줄임말로 보통 건장한 흑인 남성을 지칭하는 말로 쓰인다.

이 주점은 검은색 튀김옷의 치킨에 ‘흑형치킨’이라는 이름을 붙여 흑인을 비하했다는 비난을 받고 있다.


최근 19년째 한국에 살고 있는 한 외국인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할 말이 없다. 이 술집 주인은 제 정신인지 궁금하다”며 흑형 치킨에 대한 반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주점 관계자는 “심각한 의미를 담아 작명한 것은 아니다. 외국인들도 자주 먹는데다가 항의를 받은 적도 없다”고 해명했지만 논란은 여전히 계속되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