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연아 셀프중계, 밴쿠버 올림픽 회상 “여기서 삐끗” 털털한 모습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연아 셀프중계가 화제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27일(이하 한국시간) 올림픽 공식 유투브 채널을 통해 김연아가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 당시 자신의 쇼트 프로그램 중계화면을 보면서 순간순간의 심정을 밝히는 이른 바 ‘셀프중계’ 모습을 공개했다.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 금메달리스트 김연아는 당시 쇼트 프로그램 ‘제임스 본드 메들리’를 연기하는 자신의 모습을 보면서 경기 내용과 당시의 심정 등을 차분한 어조로 전했다.

김연아는 4년 전 그때를 떠올리며 “크게 긴장하진 않았다. 무대를 펼치기에 앞서 별다른 생각을 하지 않은 듯하다. 그냥 프로그램을 어떻게 할지에 대해 생각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제임스 본드 음악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선 “안무가인 데이비드 윌슨이 제임스 본드 음악이 어떻겠냐고 제안했다. 이후 고민을 했고 특이하지만 좋은 시도가 될 것 같아 결정했다”고 밝혔다.

김연아는 스텝 연기를 바라보면서 “점프들을 다 성공해서 마음이 아까보다는 편해진 상태인 것 같다”고 말한 뒤 “여기서 약간 삐끗했는데”라고 털털하게 말했다. 하지만 이내 “마지막 스핀인데 조금의 점수 차로 질 수도 있기에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했다”고 회상했다.

화제가 된 피니시 동작 ‘본드걸’ 포즈 탄생의 비하인드 스토리도 공개했다. 김연아는 “모든 프로그램에서 그렇듯 마지막 장면이 가장 기억에 오래 남는다. 그렇기 때문에 엔딩을 어떻게 할까 고민을 많이 했다. 처음엔 본드걸 포즈가 아니었다. 바꾸기를 반복하다 나온 결과였는데 다들 좋아해줬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경기를 마친 후 팬이 던진 인형을 줍는 자신의 모습이 나오자 “팬들이 던진 인형, 어디 있는지 잘 모르겠는데 집 어딘가에 있을 것”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당시 김연아는 심사위원들로부터 78.50점(쇼트프로그램)을 받으며 세계신기록을 수립했다.

김연아는 “앞서 펼친 아사다 마오의 점수가 잘 나왔다는 걸 알았다. 내 점수가 어떻게 나올지 몰랐기 때문에 긴장했다. 그래도 할 수 있는 건 다 했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김연아는 이어진 프리스케이팅에서도 150.06점을 획득, 합계 228.56점이라는 세계 신기록을 수립하며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한편 소치 올림픽을 끝으로 선수 생활 은퇴를 선언한 김연아는 다음달 19일과 20일 각각 쇼트프로그램과 프리스케이팅에 나선다.

사진 = 유투브 캡처 (김연아 셀프중계)

온라인뉴스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