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문희, 故 장강재 회장 사이 큰딸 공개… ‘전성기 문희’ 못지 않은 미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희, 故 장강재 회장 사이 큰딸 공개… ‘전성기 문희’ 못지 않은 미모

1960년대 최고의 미녀로 꼽혔던 배우 문희가 집과 고(故) 장강재 한국일보 회장 사이에서 낳은 첫째 딸을 방송을 통해 공개했다.

문희는 29일 방송된 SBS ‘좋은 아침’에 출연, 자신의 집과 가족을 공개했다.


이날 공개된 문희의 집은 심플하고 넓은 내부와 밖이 훤히 보이는 커다란 통유리창과 함께, 곳곳에 배치된 고풍스러운 장식장이 눈길을 끌었다. 특히 음악과 그릇에 애착을 보인 그녀는 오래 전부터 모아온 LP판을 공개하기도 했다.

1960년대 여배우 트로이카를 이끌었던 문희는 여전히 아름다운 미모를 자랑해 보는 이들을 감탄하게 했다. 이날 문희는 자신을 꼭 빼닮은 첫째 딸을 장서정씨를 공개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1947년생인 문희는 18살이던 1965년 영화 ‘흑맥’으로 데뷔했다.

시원한 눈, 우수어린 분위기로 각종 멜로드라마의 여주인공 역을 독차지하던 문희는 남정임, 윤정희와 함께 ‘60년대 영화계 트로이카’로 불리며 이름을 날렸다. 배우 생활 1년만인 1966년에는 청룡영화상, 대종상에서 신인상을 차지했다.

하지만 문희는 1971년 고(故) 장강재 회장과 결혼하며 ‘미워도 다시 한 번’을 끝으로 은막을 떠났다. 슬하에 2남 1녀를 두고 있는 문희는 현재 남편이 생전 설립한 장학재단인 ‘백상재단’에서 이사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