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종현·이유비 ‘열애설’, 계기는 강민경과의 모임 ‘건전지’ 때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이유비 종현 열애설
이유비 트위터/서울신문 포토라이브러리
종현·이유비 ‘열애설’, 계기는 강민경과의 모임 ‘건전지’ 때문?

아이돌 그룹 샤이니의 멤버 종현과 배우 이유비가 열애설에 휩싸인 가운데 소속사들이 각각 입장을 밝혔다.

종현의 소속사인 SM엔터테인먼트는 29일 “종현과 이유비의 열애는 사실이 아니다”라면서 “동갑내기 친구들끼리 모임이 있는데 거기서 알고 지내는 친구 중 한 명이라고 본인이 해명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유비의 소속사인 싸이더스HQ도 같은 입장을 내놓으며 열애설을 부인했다.

앞서 이날 오전 한 매체는 종현과 이유비가 지난해 말 친구에서 연인으로 발전했다고 전했다. 종현은 지난 2010년 10월 배우 신세경과 데이트하는 모습이 포착된 뒤 열애를 인정했지만 8개월 만에 결별했다.

이 매체는 그룹 다비치의 멤버 강민경이 두 사람 사이를 가깝게 하는데 큰 역할을 했다고 보도했지만 강민경 또한 “사실과 다른 내용”이라고 부인했다.

앞서 강민경은 지난해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이유비, 종현 등이 소속된 모임 ‘건전지’에 대해 언급한 적 있다. 인터뷰에서 강민경은 “90년생들이 함께하는 ‘건전지’라는 모임이 있다”면서 “이유비를 비롯해 샤이니 종현·온유, 씨엔블루 이종현, 제국의 아이들 박형식 등 연예인 친구들과 이화여대 성악과에 다니는 일반인 친구도 회원”이라고 소개했었다.

강민경은 “‘건전지’에는 두 가지 뜻이 있다”며 “하나는 ‘이렇게 건전할 수 없지’라는 문장을 줄인 것이고, 또 하나는 체력방전이라는 걸 모르는 우리 모습을 표현한 것”이라고 모임 이름의 뜻도 설명했다.

종현은 새달 3일부터 MBC 라디오 ‘푸른밤, 종현입니다’를 진행하며 이유비는 SBS ‘인기가요’ MC로 발탁돼 활발히 활동할 예정이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