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개가 사랑하는 것, 먹이보다 주인 ‘본능 거슬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개가 사랑하는 것이 먹이보다 ‘주인’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최근 미국 에모리대학 연구팀은 12마리의 개와 인간의 뇌를 자기공명영상(MRI)으로 비교 분석한 연구 결과를 공개했다.

연구팀은 특별 훈련을 받은 개의 뇌를 MRI로 촬영했다. 그 결과 개와 인간의 미상핵 부분이 유사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뇌 아래 쪽에 위치한 미상핵은 사랑의 감정을 주관하는 곳이다.

연구를 진행한 박사는 “이번 MRI 촬영을 통해 사랑과 같은 감정을 개도 인간에게 가질 수 있다는 것이 증명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개는 동물의 본능에 충실해 사람과의 관계보다는 음식이나 안전한 장소를 더 중요하게 여긴다는 기존 주장을 뒤집은 것으로 눈길을 끌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