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윤아정 곤장, 하지원의 통쾌한 복수 ‘곤장 20대로 돌아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하지원의 통쾌한 복수가 시작됐다.

28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 26회에서는 타나실리(백진희)가 타환(지창욱)과 합궁을 한 기승냥(하지원)에게 채찍질을 하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그간 타나실리의 명을 연화(윤아정)는 얼굴에 두드러기가 나는 독초물을 보내거나 흙이 섞인 밥을 보내는 등 궁녀들을 사주해 승냥을 괴롭혀 왔다.

이날 방송에서는 연화의 사주를 받은 궁녀들은 타나실리 어머니의 기일을 숨기고 승냥의 머리를 화려하게 장식 해줬다. 이에 승냥은 타나실리로부터 채찍질을 당했으나, 독한 매질에도 눈물 한 방울 흘리지 않았다. 오히려 자신을 치장한 무수리를 불러 “누가 시킨 일이냐”며 되물었다.


승냥이 채찍을 꺼내 벌벌 떨던 무수리들은 “연상궁님이 시켰습니다”라며 이실직고했고 이에 연화는 곤장 20대를 맞아 제대로 걷지 못하는 상태가 됐다. 승냥이 연화에 제대로 복수하며 시청자들에 통쾌한 반전을 선사한 것이다.

한편, 고려 여인 승냥의 투쟁과 사랑을 다룬 MBC월화드라마 ‘기황후’는 매주 월, 화 22시에 방송된다.

사진 = MBC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52세 윤석열과 결혼…김건희가 밝힌 러브스토리

또 다시 불거진 주가 조작 의혹…경찰청 “내사 대상 아냐”윤석열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가 주가 조작 의혹으로 내사를 받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