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미스코리아 반전 엔딩 “결국 이렇게?”…애절한 결과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스코리아 반전 엔딩’ 이연희·고성희 동반탈락?…결과는

미스코리아 반전 엔딩 이연희·고성희 장미꽃 못 받아 반전

MBC 드라마 ‘미스코리아’ 반전 엔딩이 화제다.

지난 29일 방송된 ‘미스코리아’ 13회에서는 전야제 하이라이트 행사인 초대가수 무대에서 후보들이 장미꽃을 받는 연습을 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50명의 후보 가운데 장미꽃을 받을 사람은 15명. 본선 2부 무대에 오를 인원이 15명이었기 때문에 장미꽃을 받는 사람이 2부 진출자라는 소문이 돌았다. 특히 마지막으로 꽃을 받는 살마이 미스코리아 진이 된다는 소문이 퍼져 후보들을 긴장하게 했다.

지영(이연희 분)과 재희(고성희 분)도 기대감에 부푼 채 리허설을 했고, 마지막 한 송이의 장미가 지영의 손에 건네지는 듯 했다. 하지만 사회자는 사회자는 끼고 있던 인이어 이어폰에 집중했고 지영에게 줄 뻔했던 마지막 장미를 옆에 앉아있던 강원도 진에게 줬다.

결국 지영은 마지막 장미꽃을 강원 후보에게 빼앗긴 채 망연자실한 눈빛으로 그 자리에 서 있어야 했다. 재희 역시 믿을 수 없다는 표정으로 멍하니 앞만 응시한 채 앉아있었다. 유력한 우승 후보였던 오지영과 김재희의 동반 탈락 위기에 시청자의 관심이 집중됐다.

미스코리아 반전 엔딩에 대해 네티즌들은 “미스코리아 반전 엔딩, 이연희 고성희 장미꽃 못 받다니 불쌍하다”, “미스코리아 반전 엔딩, 결국 이연희 고성희 탈락하는건가”, “미스코리아 반전 엔딩 이연희 고성희 불쌍해서 못보겠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