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희아 안면장애, 부모도 버린 그녀가 스타강사가 되기까지..‘뭉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희아 안면장애 극복 화제

심각한 안면장애를 극복하고 주부강사가 된 김희아가 수술 직전 딸을 생각했다고 밝혔다.

30일 방송된 KBS2 ‘여유만만’은 설특집으로 ‘다시 만나고 싶은 화제의 인물’ 김희아, 이왕표, 욤비토나, 손요, 이상벽, 이재포가 출연했다.

이날 김희아는 ‘수술을 받기 전 어떤 준비를 했나’라는 질문에 “그냥 마음을 비웠다”며 “수술 당시에는 ‘내가 수술을 잘 마치고 살 수 있을까’라는 생각도 못할 정도로 힘들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희아는 “수술실에 들어가기 전 ‘일주일 뒤 딸의 생일날 미역국을 꼭 끓여주겠다’라고 다짐했다”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안면장애를 가진 김희아 씨는 KBS ‘강연 100℃’에 처음 사연이 소개된 이후로, 매스컴을 타며 책을 출간하는 등 스타강사로 활약 중이다.


김희아 씨는 얼굴의 반이 붉은 점으로 뒤덮인 채 태어나 부모에게 버림을 받고 보육원에서 자랐다. 세상 사람들의 편견 탓에 늘 얼굴을 가리고 다녔지만, 밝고 긍정적인 성격만은 잃지 않았다. 현재는 자신을 진심으로 사랑하는 남편과 예은과 예지 두 딸을 낳고 평범하지만, 행복한 삶을 이어가고 있다.

김희아 안면장애 소식을 접한 “김희아 수술 직전 딸 생각하셨구나” “김희아 정말 힘드셨을 것 같다. 힘내세요” “김희아 딸에 대한 애정이 느껴진다” “김희아 안면장애..감동적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 = KBS2 ‘여유만만’ (김희아 안면장애)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