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미스코리아’ 이연희, 군살 0% 완벽 몸매 ‘CG아니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MBC 수목드라마 ‘미스코리아’(극본 서숙향, 연출 권석장)에 출연중인 이연희와 고성희가 귀여움과 섹시함을 겸비한 치어리더의 모습으로 변신했다.

이연희와 고성희는 극 중 각각 ‘미스코리아 서울 미’와 ‘미스코리아 서울 진’의 자격으로 본선 대회에 진출해 막상막하의 팽팽한 실력을 뽐내며 막강 라이벌 연기를 펼치고 있다.

30일 밤 방송될 ‘미스코리아’ 14회에서는 선의의 경쟁을 벌이고 있는 오지영(이연희)과 김재희(고성희)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전야제 무대에서 잠시 라이벌의 모습을 내려놓고 귀여움과 섹시함을 겸비한 치어리더 한 쌍으로 변신해 안방극장을 뜨겁게 달굴 예정이다.

제작사 측이 공개한 현장 스틸 사진에서 두 사람은 풋풋하고 귀여운 치어리더의 모습으로 변신해 음악에 맞춰 흥겹게 춤을 추고 있다. 이연희는 양 갈래로 머리를 묶어 귀여움을 더했고 고성희는 웨이브를 준 긴 머리를 풀어 섹시함을 더해 보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연희와 고성희의 신나는 치어리딩 무대는 최근 서울 동대문구에 위치한 경희대학교 평화의 전당에서 촬영됐다.


이날 촬영에서 실제 고난도의 치어리딩 무대를 선보여야 했던 이연희와 고성희는 체력적으로 지칠 만도 하지만 오히려 서로를 챙기고 걱정하는 모습을 보여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혹여 다치기라도 할까 조심하는 것은 물론 격한 동작에 힘들어 하면 물을 챙겨주거나 등을 토닥거려 주기도 하며 서로를 격려했다.

또한 두 사람은 복잡한 안무는 물론 앞서 예고되었던 인간 피라미드 쌓기에 직접 도전해야 하는 힘들 촬영을 해야 했지만 카메라가 켜지자 힘든 내색 없이 완벽하게 안무들을 소화해냈다는 후문이다.

제작사 관계자는 “이연희와 고성희의 뜨거운 열정과 서로를 챙기는 배려 덕분에 어려운 촬영이 잘 마무리 될 수 있었고 보다 멋진 치어리딩 장면이 나왔다”고 기대를 당부했다.

사진 = SM C&C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